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영남대 고영건 교수, 첨단 임플란트 소재 ‘세계최초’ 개발국내재료공학 발전 공로로 (사)대한금속재료학회 신진학술상 수상
김소리 기자 | 승인 2014.04.24 12:08

영남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고영건(37)교수가 (사)대한금속재료학회(회장 신광선) 신진학술상을 수상한다.

   
▲사진출처=영남대학교
(사)대한금속재료학회 신진학술상은 뛰어난 연구 성과 및 업적을 통해 국내 재료공학 발전에 기여했거나,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우수한 연구역량을 보유한 만 40세 이하의 신진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고 교수는 최근 무독성이면서 인체적합성이 뛰어난 임플란트 소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국내 재료공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포항공대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 취득하고 2007년부터 2008년까지 메사추세츠공과대(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박사 후 과정을 수행한 후, 2009년 3월 영남대로 부임한 고 교수의 전문 분야는 ‘초고강도 나노신소재 개발 및 다목적 코팅기술’로 현재까지 관련 분야 학술 논문을 80편 이상 발표했다.

특히, 재료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인 <악타 머티리얼리아(Acta Materialia), 영향력지수(IF) 3.941>, 생체적합소재 분야 저명 학술지인 <악타 바이오머티리얼리아(Acta Biomaterialia), 영향력지수(IF) 5.093>를 비롯해 <일렉트로키미카 악타(Electrochimica Acta), 영향력지수(IF) 3.777> 등 SCI급 저널에 게재된 논문만 72편에 달한다.

또한 고 교수는 국내외에서 소재 관련 특허 10건을 등록했으며 2012년에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이부섭)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고 교수는 "최근 소재가공 연구의 일환으로 나노구조를 갖는 경량신소재를 개발했다"며 "관련 연구에 지속적으로 매진해 미래형 자동차산업에 적용 가능한 소재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사)대한금속재료학회 신진학술상’은 24일(목) 대구EXCO에서 개최되는 ‘대한금속재료학회 2014년도 춘계학술대회’에서 수여된다.
 

김소리 기자  sori35@nate.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