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2분기 국내 총생산, 소비 힘입어 0.7%상승
정성실 기자 | 승인 2022.07.26 11:42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실질국내총생산’ 통계자료에 의하면 실질 국내 총생산(GDP)는 전기대비 0.7% 상승했으나 실질 국내 총소득(GDI)는 전기대비 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총생산은 국제적 이슈로 인해 수출이 감소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민간소비와 정부소비가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소비는 의류 및 신발 등의 준내구재, 음식숙박·오락문화 등의 서비스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3% 증가하며 지난해 2분기(3.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4% 증가했다.

정부 소비도 사회보장 현물 수혜를 중심으로 1.1% 늘었다. 1년 전보다는 4.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0.6% 증가, 설비투자는 1.0% 감소했다. 소비가 늘어나면서 내수의 성장 기여도는 1.8%포인트(p)를 기록했다.

그러나 수출이 전분기 대비 3.1% 감소해 2020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중국의 주요 도시가 폐쇄 되면서 수출에 큰 차질을 입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실질 국내총생산(0.7%) 증가에도 불구하고 교역조건이 악화되어 1.0% 감소한것으로 나타났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