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핫 이슈
26일 코로나 19 백신 접종 시작…보건소, 요양시설에 1차접종
정성실 기자 | 승인 2021.02.26 18:36

국내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26일 오전 본격 시작됐다. 작년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403일만이다.

첫 접종자는 서울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이경순(61) 요양보호사다. 이날 오전 노원구 보건소에서 오전 8시 45분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정부는 공식적으로 '1호 접종자'를 지정하지 않았지만 이 씨가 공식적인 접종 시작 시각인 9시보다 15분 먼저 접종받아 사실상 1호 접종자인 것으로 보인다.

(출처=질병관리청)

사용되는 백신은 8~12주 간격을 두고 2회 접종이 필요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전국 1909곳의 보건소와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 28만9480명이 다음 달까지 1차 접종을 마친다. 정부가 정한 1분기 우선 접종 대상자 중 동의를 얻은 93.7%에 해당한다. 접종 첫날인 이날엔 전국 213곳 요양병원 입소자·종사자 5266명이 접종받는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403일 만이다. 전세계에서 104번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마지막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내일(27일)부터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다. 이 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이 접종 대상이다.

이들이 맞는 백신은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으로,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 5만 5천 명 전체에 대한 1차 접종은 다음 달 20일 완료될 예정이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3중 검증 절차를 거쳐 허가됐고 세계적으로 이미 많은 사람이 접종받고 있는 것"이라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순서에 해당하는 분은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정부는 지금까지 총 79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0만명분, 얀센 백신 600만명분, 화이자 백신 1300만명분,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을 확보했고 코백스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정성실 기자  woohoo813@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