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바이든 제 46대 美대통령 취임…분열된 미국 통합할 것
정성실 기자 | 승인 2021.01.21 15:5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제 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의회 의사당 앞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한 뒤 의회와 알링턴 국립 공원을 차례로 방문하고, 백악관으로 걸어서 입성하는 등 바쁜 첫날 일정을 소화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46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출처=CNN보도화면)

상원의원 36년, 부통령 8년을 지낸 그는 세 번째 도전 끝에 초강대국 미국의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다.

이날 취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무장 시위 우려까지 커지며 2만5천 명의 주방위군이 지키는 군사작전 같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도 최초의 라틴계 연방대법관인 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 앞에서 취임선서를 통해 부통령에 정식 취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여분간 행한 취임 연설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분열됐던 미국을 통합해 코로나19(COVID-19) 등 산적한 미국의 과제를 해결해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추구하던 ‘고립주의’에서 탈피해 동맹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다시 국제 사회 현안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제46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미국은 시험을 받았고 우리는 더 강해졌다”며 “우리는 어제의 도전이 아니라 오늘과 내일의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동맹을 복구하고 다시 한번 세계에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NN방송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식을 끝내고 백악관에서 업무를 시작한 뒤 3건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에는 연방시설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바이러스 극복을 위한 의지의 표현이다. 또 인종 평등을 보장하기 위한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정성실 기자  woohoo813@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