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핫 이슈
4차 추경 통과…통신비, 전 국민에서 '일부'로 전환22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 추경안 합의, 이날 밤 국회 본회의 통과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9.23 13:09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이 어제(22일) 밤 10시를 넘겨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여당은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을, 야당은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해야 한다며 줄다리기 해오다, 통신비는 전 국민에서 35~64세를 제외한 청년과 노인층만을 대상으로 축소했다.

독감 백신 무료 접종 예산은 315억을 증액했다. 독감 백신 무료접종 대상은 의료급여 수급권자, 장애인연금ㆍ수당 수급자 등 취약계층 105만명이다.

개인사업자로 등록돼 소상공인으로 분류됐던 개인택시만 지원 대상이던 긴급재난지원금이 법인택시 기사들에게도 100만원이 전달된다. 당초 지원대상에 빠진 법인택시 기사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일었고, 이를 반영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영업이 중단 된 유흥주점, 콜라텍 등 집합금지업종에도 200만원이 지급된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서 1840억원을 집행하기로 했고, 돌봄지원 대상은 당초 초등학생에게만 지급하기로 했지만, 중학생까지 확대했다. 이에따라 초등학생은 원안대로 1인당 20만 원, 중학생은 1인당 15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정부는 23일 오전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추석 연휴 전에 지원금을 지급 할 계획이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