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춤형 뉴딜 사업’으로 대비행정안전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나누어 추진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7.15 20:40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맞춤형 뉴딜 사업’을 통해 지역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맞춤형 뉴딜 사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나누어 추진된다.

‘디지털 뉴딜’의 경우 인공지능(AI) 인재 양성, 비대면 생활환경 구축, 온라인 홈서비스 제공 등과 같은 사업이 지역의 특성에 맞게 추진된다. 이에따라 경북 구미시는 ‘로봇직업혁신센터’를 구축하여 미래 신기술 분야 인력 수요에 대비한 맞춤형 훈련을 제공한다. 세종특별자치시는 생활체육 온라인 홈서비스를 통해 코로나 19 대응 스포츠 뉴딜을 선도한다.

‘그린 뉴딜’에 관련해서는 저탄소 에너지원 개발, 스마트 산업단지 조성 등 새로운 사업을 적극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남 창원시는 ’22년말까지 400억원을 투입하여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스마트 에너지 인프라 구축사업과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그린 뉴딜을 경제회복 전환의 발판으로 활용하기 위해 새만금 산업연구용지 2지구 일원에 재생에너지 실증 연구기반 구축 사업에 360억원(국비 280, 지방비 80)을 투입한다.

전라남도는 청정 자원을 바탕으로 지난해 7월부터 추진해 온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비전을 한국판 뉴딜과 적극 연계하여 추진 동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충남 당진시는 향후 5년간(‘20~24년) 그린 뉴딜 추진방향을 ’공공주도 그린 뉴딜, 민간 에너지전환 역량 강화, 에너지 융복합 산업기반 조성‘ 등 3대 분야로 설정하기도 했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자치단체가 선제적·창의적인 행정으로 K-방역이 글로벌표준이 되는데 큰 역할을 했듯이, ‘한국판 뉴딜정책’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도약을 견인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