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대전시, ‘용호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4차분 공사 착수
최영범 기자 | 승인 2020.02.21 15:25
용호천 생태하천 조성사업(1지구) 위치도. 자료제공=대전시.

대전시가 20일 ‘용호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4차분 공사에 착수해 현재 동절기 기간 공사를 준지 중에 있다고 21일 밝혔다.

용호천은 장동마을과 인접해 지역주민들의 오랜 삶의 터전이고 주변 농지로 농업용수를 공급해 주는 주요 수자원이며, 계족산 황톳길과 장동 코스모스 축제지, 산디마을 오토캠핑장 등 여러 관광지와 연결돼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지역 관광명소다.

시에 따르면 ‘용호천 생태하천 조성사업’은 지난 2016년 5월에 착수해 오는 9월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나 예산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2020년도부터 지방하천 정비 사업이 지방이양, 국비지원이 중단됨에 따라 예산확보 곤란으로 필요사업비 전액을 확보하지 못해 올해 9월 준공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사업 장기화에 따른 지역주민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시는 주민불편 최소화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우선 올해 확보된 사업비 약 30억 원으로 주민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제방 통행불편을 해결하기로 하고, 올해 우기 전(6월 경)까지 제방도로 포장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 부족 예산 약 10억 원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사업이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광순 시 생태하천과장은 “용호천 생태하천 조성사업의 정상 추진으로 지역주민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하천공간 제공과 지역 농업용수 공급 안정화 도모,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지역 명소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