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정부, 지방재정시스템 구축 시작
최영범 기자 | 승인 2020.02.10 17:01
미래 지방재정 서비스. 자료제공=행정안전부.

지방 자치단체가 스스로 지방세 관리와 지방재정을 종합적으로 관리 할 수 있는 지방세입과 지방재정 시스템이 본격적인 구축 작업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차세대 지방세 및 지방세외수입 시스템 구축 착수에 이어 올해부터 차세대 지방재정 시스템 구축에 들어간다. 이들 시스템의 병행 구축으로 2022년까지 시스템 구축을 모두 완료하면 시스템간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지방세입정보시스템은 행안부가 1923억 원을 투입해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접목한 전국 통합 시스템으로 국민들이 이용하는 온라인납부시스템과 세무직 공무원이 사용하는 업무용 시스템으로 나눠 개발된다.

행안부는 차세대 세입정보시스템 구축으로 온라인 세금 신고와 납부가 편리해 지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 스피커, TV 등을 통한 지방세·과태료 납부, 인공지능 챗봇 상담서비스를 통한 365일 24시간 맞춤형 상담이 가능해 진다고 설명했다.

차세대 지방재정관리시스템은 전국 243개 전 자치단체, 33만 지방공무원들이 예산편성과 지출, 결산 등에 사용하는 지방재정관리 인프라로 2022년까지 총 1700여억 원이 투입 된다. 행안부는 올해 1차년도 구축사업으로 220여억 원을 투입해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지방재정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재정정보 공개로 지역주민이 직접 예산사업 편성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자치단체와 거래하는 사업자들은 행정기관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대금을 청구할 수 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차세대 지방재정과 지방세입 시스템을 병행해서 구축하면 시스템간 연계로 지방세관리는 물론 효율적 재정관리가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며 “2022년까지 차질 없이 추진해 건전하고 투명한 지방재정 구축과 편리한 세금납부와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