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2020년, 임대아파트 및 연립·다세대주택 재난배상책임보험 의무가입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12.31 21:24
15층 이하 임대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도 오는 2020년 1월 7일부터 재난배상책임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사진제공=서울 은평소방서.

화재로 인한 대규모 인명피해 발생 시 이렇다 할 피해보상 대비책이 없었던 15층 이하 임대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도 오는 2020년 1월 7일부터 재난배상책임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가 재난배상책임보험 의무가입대상시설을 아파트에서 공동주택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시행령’ 개정안이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공동주택의 경우 최근 화재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고 구조적 특성상 화재가 급격히 확산돼 인명피해가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지만, 지금까지는 15층 이하 임대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은 의무가입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개별적으로 화재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보상을 받을 길이 없었다.

이번에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안에 따라 재난사고 발생 시 제3자의 신체와 재산 피해를 보상해 주는 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 가입대상시설에 15층 이하 임대아파트와 의무관리대상 연립·다세대주택이 추가된다. 기존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대상시설은 15층 이하 아파트, 1층 음식점, 숙박업소, 주유소 등 19개 업종 18만 여개 시설이었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가입대상시설의 관리자는 보험가입과 함께 시설의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관계기관에서는 홍보와 가입실적 관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행안부는 소규모 공동주택 등 안전사각지대 시설에 대해 의무보험 도입 필요성과 효율적 보험가입 방안을 검토해 제도를 지속 보완할 예정이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