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전국 청소년 지도자 500명 한 자리에.. '2019 전국청소년지도자대회' 개최
노주은 기자 | 승인 2019.10.10 14:49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가 10월 11일(금) 오후 1시 에이더블류(AW)컨벤션센터(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2019년 전국청소년지도자대회’를 개최한다.

‘청소년에게 용기를, 청소년지도자에게 보람을!’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청소년이 주인이 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목표를 공유하고 서로 격려하는 장으로, 전국 청소년 단체‧협력기관 종사자 5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는 청소년지도자들이 함께하는 “청소년지도자 공감토크쇼”와 “실시간 퀴즈이벤트”를 마련해 청소년 지도자들이 현장에서 겪는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고 성인지 감수성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는 전국의 청소년단체 및 협력기관들이 서로 역할을 공유해 상호이해를 높이고, 정책 현장에서 열정과 헌신을 다해 온 청소년지도자들에게 자긍심을 부여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각 분야(청소년 활동·보호·복지 등) 청소년 지도자들이 청소년과 함께한 활동 영상과 현장에서 활약하는 청소년지도자 24시간 기록 영상을 상영하고 지도자 치유 공간 등 청소년 활동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한, 청소년 성장 지원에 힘 쓴 13명의 지도자에게 대통령표창(1명), 국무총리표창(2명), 장관표창(10명)을 수여한다.

이대희 구립서초유스센터 관장은 청소년 보호와 육성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고, 이원영 군산청소년수련관 관장은 청소년수련시설에서 지역 청소년 활동 기반을 강화한 공로로, 유재순 청주청소년쉼터 실장은 위기·가출 청소년 대상 교육활동 전개 등을 통해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에 앞장 선 공로로 각각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전국의 청소년지도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청소년들이 꿈과 개성을 마음껏 발휘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애정 어린 노력과 열정을 쏟고 있다”라면서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이 주인 되는 정책을 추진하는데 힘써 온 청소년지도자들이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