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Made in Korea' 불법 라벨갈이 19명 입건서울시, 관계기관과 동대문 의류수선업체 합동단속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10.07 17:12

중국산, 도미니카산 등 해외 저가 의류를 ‘Made in Korea’로 둔갑시키는 불법 라벨갈이를 한 19명이 입건됐다.

서울시는 범정부 합동 특별단속기간인 지난 8월부터 현재까지 의류 제품의 원산지 허위표시, 손상·변경표시 등 대외무역법 관련 규정에 따라 단속수사를 추진하여 불법 라벨갈이 위반사범 19명을 입건하고 불법 제품 491점을 압수했다. 

서울시가 봉제·수제화 등 도심제조업의 활성화를 위하여 공산품 원산지표시 위반행위, 일명 ‘불법 라벨갈이’ 근절을 추진하고 있다. 

불법 라벨갈이 작업 전(사진 위) 의류와 작업 후 의류. “MADE IN CHINA”(중국산) 표시 라벨을 “MADE IN KOREA”(한국산)로 바꾼 모습.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8월 구성, 발족한 150명의 ‘공산품 원산지 시민감시단’을 중심으로 주요상권과 제조업 집적지역을 대상으로 공산품 원산지제도를 알리는 등 봉제업체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불법 라벨갈이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시민감시단은 봉제·수제화 협단체 및 소비자단체의 추천을 받아 150명의 규모로 구성되었으며, 전단지 45,000매를 배부하는 등 캠페인 140회를 실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심제조업의 기반을 위협하는 불법 라벨갈이를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뿌리 뽑아 우리 공산품의 경쟁력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