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6개 첨단기업, 대전에 350억 원 투자해 220여 명 일자리 창출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08.23 15:18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을 인도할 선도기업 6개사와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을 인도할 선도기업 6개사와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 경남, 충남 등에 위치한 6개 첨단기업은 이날 협약으로 신동·둔곡 지구 및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등에 2023년까지 3년간 350억 원을 투자해 22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시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업의 유치를 위해 2026년까지 추가 산단을 조성하고 있으며, 대전시 기업유치 및 투자촉진 조례도 지원한도를 100억으로 늘리는 등 기업투자에 좋은 환경을 조성키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가운데 5세에(5G)전용 통신망 구축을 위한 광섬유 제작, 영상인식기술, 항공우주산업, 빅데이터 분석, 리튬이온 배터리 테스트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부상하는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유치하게 된 것은 큰 성과라 볼 수 있다.

이규삼 시 투자유치과장은 “이번에 유치한 기업들은 고부가 가치를 갖춘 미래 신성장사업 기술을 갖춘 기업들이어서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며 “앞으로 민간부문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갖춘 성장성 높은 기업유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