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한국영상대 학생 제작 다큐멘터리, 내셔널지오그래픽 방영기획∙제작 다큐멘터리 ‘청년 아시아 전통문화를 만나다’
노주은 기자 | 승인 2019.05.24 11:27

한국영상대학교(총장 유재원)가 지난해 기획·제작한 해외 다큐멘터리 5편이 오는 27일부터 6월 1일까지 내셔널지오그래픽코리아를 통해 방영된다고 밝혔다.

한국영상대 LINC+사업단(단장 김차근)은 지난 2018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해 5개국(일본, 베트남,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미국)의 5개 주제와 5개 팀을 선정해 재정지원사업(특성화사업, LINC+사업, WCC사업)별로 팀을 나누어 해외 다큐멘터리를 제작 지원했다.

특히 이번 작품들은 ‘청년의 시각에서 바라본 아시아 및 해외국가의 전통문화 취재 및 탐방’ 목적에 따라 학생들이 직접 국가와 주제를 선정하고 지도교수와 함께 해외현지에서 제작했다.

선정 작품은 △일본-청년, 인형의 꿈(지도교수 구상범, 대표학생 영상연출과 정혜림) △베트남-청년, 아시아를 만나다(지도교수 손창범, 대표학생 광고영상디자인과 이원석) △카자흐스탄- 청년, 카자흐스탄을 찾다(지도교수 박성준, 대표학생 영상연출과 최용훈) △우즈베키스탄- 청년, 우즈베키스탄을 잇다(지도교수 이상범, 대표학생 영상연출과 김원재) △미국- 특집다큐 라디오, K타운을 이야기하다(지도교수 이정우, 대표학생 영상연출과 노윤택) 등이다.

일본편은 500년의 역사를 가진 일본의 대표적인 전통인형극 ‘닌교 조루리’를 통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가고자 하는 청년들의 열정을 만나 볼 수 있다.

베트남편은 급격히 변화하는 베트남 사회에서 전통을 지켜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난다. 도자기 마을 ‘밧짱’, 실크마을 ‘반푹’을 통해 전통을 지키며 그 속에서 경쟁력을 찾고자 노력하는 베트남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첨단 산업에만 집중하는 우리의 모습을 돌아본다.

카자흐스탄편은 우리의 말과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고려인의 삶을 우즈베키스탄편에서는 변화의 바람 속에서 전통을 지켜나가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미국편에서는 올해 개국 30년을 맞이한 대표적인 한인방송 ‘라디오코리아’가 가지고 있는 의미에 대해 재조명하고자 한다. 머나먼 타국에서 우리말로 된 방송을 접했던 이민1세대들의 회고와 4.29폭동을 거치면서 한인사회의 중심으로 자리 잡기까지 라디오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한인사회의 다양한 역사를 담았다.

이번 작품 중에서 미국편은 OBSW경인방송에 카자흐스탄편과 우즈베키스탄편은 TV조선2 채널에 지난 3월~4월에 방송되어 작품의 완성도와 제작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미국편을 지도한 영상연출과 이정우 교수는 “학생들이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지도교수와 적극적인 토론을 통해 스스로 문제해결을 해나가며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문화현장을 취재, 제작함으로써 제작역량 강화는 물론 국제 감각을 향상시키는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영상대는 지난 2015년부터 특성화전문대학육성사업(SCK)을 통해 학생들의 영상콘텐츠 제작 능력 및 해외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글로벌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을 운영해왔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