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몰카 스캐너 대여부터 스마트 LED등 개발까지… '리빙랩'이 온다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4.18 18:4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8일 과학기술인, 시민, 공무원 등 250여명이 참여하는 ‘리빙랩 포럼’을 개최했다. 

리빙랩이란 ‘살아있는 실험실’ 또는 ‘우리 마을의 실험실’이라는 의미로, 시민들의 일상 생활 속에크고 작은 문제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공간에서 연구를 진행하는 실험실을 말한다.

이날 포럼에서는 리빙랩의 국내 현황을 살펴보고 가이드북 격인 ‘리빙랩 길잡이’를 선보였다.

정부는 리빙랩을 통해 한밤중 골목길을 걸어가야 할 때 여성들에게 필요한 스마트 LED등을 개발하거나 화장실 내 몰래카메라를 탐지해주는 스캐너를 빌려주는 사업을 추진한다. 또, 야간에 근무하는 환경미화원들이 어두운 곳에서도 안전을 지켜줄 수 있는 작업복이 개발됐다. 

이에 정부는 연구개발분야 리빙랩 주체별로 실제 상황에 활용할 수 있도록 리빙랩 길잡이를 마련해, 단게별로 리빙랩을 어떻게 운영할 지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크고 작은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뿐만 아니라 사회혁신과 협력이 필요한 만큼, 국민들이 문제해결 전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리빙랩 길잡이서를 유관기관‧단체 등에 무료로 배포하고 연구책임자, 연구관리자, 관련 공무원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