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40대 이전 사망률 높은 '조기발병 위암' 원인 찾았다
노주은 기자 | 승인 2019.01.15 14:08

국내 연구진이 40대 이하에서 발병하는 조기발병위암의 원인을 규명했다.

이상원 고려대 교수와 황대희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교수 연구팀이 최근 5년간 조기발병 위암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암 조직과 주변 정상조직을 얻어 유전체 분석을 실시한 결과, 7079개의 체세포 변이 유전자 중에서 조기발병 위암과 관련된 변이 유전자 3개를 찾았다.

해당 유전자는 CDH1, ARID1A, RHOA으로 연구진은 이 유전자들이 조기발병 위암과 관련한 중요한 신호전달 경로에 관여하고 있음을 규명했다. 위암은 30세 이전에는 거의 발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내 위암 환자의 15%는 40대 전후로 발병하는 조기발병 위암 환자로 분류된다.

조기발병 위암은 암의 형태가 덩어리가 아닌 위 점막 아래 넓게 퍼져 있는 형태라 발견이 쉽지 않고 전이가 빨라 치료가 어려운 암 중 하나로, 그간 발병 원인이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또한 같은 위암 환자라도 각각 다른 치료반응을 나타내는 네 가지의 위암 유형으로 분류됨을 밝혀냈다. 각각 다른 세포 신호전달 경로를 가지고 있음을 확인해 보다 정밀하게 위암의 원인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이상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최근 국내에서 발병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조기발병 위암에 대한 정밀한 발병 원인을 규명했다”며 “앞으로 위암에 대한 정밀 진단 및 치료방법 개발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주은 기자  jooeun789@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