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LG전자 '32:9 비율'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 공개
박용언 객원기자 | 승인 2018.12.19 11:57
LG전자가 32:9 화면비율의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를 공개했다.

LG전자가 32:9 비율의 49인치 와이드 모니터를 공개했다.

LG전자는 19일, CES 2019에서 넓은 화면의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전용 ‘LG 울트라기어’, 고해상도 ‘LG 울트라파인’ 등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가로로 긴 32:9 화면비는 창을 여러 개 띄워놓고 동시 작업하는 멀티태스킹 환경에 적합하도록 구상되었으며 영상 편집, 음악 작업, 증권거래 등 전문가 작업에 최적화된 모니터다.

픽셀이 화면에 촘촘히 배열된 Dual QHD 해상도(5120x1440)에 화소수만 737만개에 달하며 이는 27인치 QHD 화질 (2560x1440) 모니터 두 대를 나란히 붙여놓은 효과를 낸다.

LG전자는 “제품 기획에 금융회사 업무 환경을 참고했다”며 “넓고 큰 화면, 높은 해상도 등 스펙으로 차트 분석 등의 금융 전문가 업무에 용이하도록 제작되어 제품이 출시되기도 전에 미국의 한 유명 금융사와 납품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게이밍모니터 ‘LG 울트라기어’는 1초에 화면 144장을 처리(144Hz)해 빠른 움직임을 부드럽게 표현한다. 4K에 준하는 QHD+(3840x1600) 해상도를 갖췄다. 엔비디아(NVIDIA)의 G-싱크를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짤리는 현상도 최소화해 고화질 게임을 완벽한 몰입감으로 즐길 수 있다.

색채현률도 뛰어나다. 영화제작시 표준이 되는 DCI-P3를 98% 만족한다. IPS(In-Plane Switching) 패널에 적용한 나노 입자는 잡색을 제거해 원작자 의도대로 정확한 색을 표현한다.

LG전자는 27인치 LG 울트라파인, 4K 모니터(모델명 32UL950)도 전시한다. 이 제품은 4K(3840x2160) 해상도로 초고화질 사진, 영상 등의 편집에 유용하다. 또한 영상 전송 속도가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에 달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적용했으며 이는 4K 화질 영화를 30초만에 전송할 수 있는 수준이다.

박용언 객원기자  parkyu@goodnews.or.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언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