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핫 이슈
현대차, 11월 40만3381대 팔았다…전년대비 4.2% 감소전년 대비 국내 0.4% 증가 반면, 해외서 5.0% 판매 감소
이보배 기자 | 승인 2018.12.03 19:33

그랜저가 올 11월 1만 191대 판매되면서 현대자동차의 베스트 셀링카에 선정됐다 (이미지=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올 11월 전년 동월대비 4.2% 감소한 총 40만 3381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국내 시장서는 총 6만 4131대 판매를 판매해 전년 대비 0.4%가 증가한 반면, 해외 시장은 총 33만9250대 판매로 전년 대비 5.0% 감소한 수치다.

국내 판매에서 세단은 그랜저가 1만 191대(하이브리드 2577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6243대, 쏘나타가 5335대(하이브리드 426대 포함) 등 총 2만 3544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9001대, 코나 5558대(EV모델 2906대 포함), 투싼 4280대, 맥스크루즈 19대 등 전년 동월 대비 38.1%가 증가한 총 1만 9018대 판매를 기록했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 3948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300대가 팔렸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전년 대비 5.0%가 감소한 해외 판매의 주요 원인으로 무역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 시장의 수요 감소와 터키 등 신흥국의 경제 위기를 꼽았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