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포토뉴스
2018남북정상회담… 文 "통 크게 합의하자" 金 "새로운 역사의 신호탄 되길"약 100분간 오전 회담 종료, 공동선언문 작성 후 공동발표 예정
노주은 기자 | 승인 2018.04.27 16:26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오전 회담에는 남측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북측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석했다.

오늘(27일) 오전 9시 29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처음 만났다.

2018남북정상회담이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역사상 처음으로 북측의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았다.

이날 우리측 수행원은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조명균 통일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이 참가했다.

북측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수용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등이 수행원으로 참가했다.

두 정상은 환영행사가 끝난 후 10시 15분부터 11시 55분까지 약 100분간 회담했다.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되었다.”며 “우리 국민들은 물론 전 세계인들의 기대가 큰 만큼 오늘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우리 민족의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이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게 이번 회담 이후 수시로 만나서 마음을 합치자”며 “오늘 이 자리가 평화와 번영, 북남 관계에 새로운 역사를 쓰는 출발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 브리핑에서 "남북 양측은 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계속키로 했으며 선언문이 나오면 양 정상은 서명식을 하고 이를 공동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주은 기자  jooeun789@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