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전시 포토뉴스
2016 US Christmas Cantata Tour <크리스마스 칸타타>로 행복한 사람들
김민영 기자 | 승인 2016.11.15 14:34


무대 뒤에서 말없이 신속하게 손발이 되어준 70여 명의 보이지 않은 주인공들

공연 세트를 싣고 다니는 트레일러. 때때로 여러 대의 트레일러와버스가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이 장관이다.
2. 트레일러에 실린 짐들을 내리고 있는 스태프들. 매일 새로운도시에 도착할 때마다 무대 세트를 조심스럽게 내리고 싣는 것이무엇보다 중요했다. 무거운 무게를 감당하기 위해 일심으로 함께짐을 들고 옮기기도 한다.
3. 공연이 끝나면 무대에 설치했던 모든 짐들을 일사불란하게정리하는 스태프들. 공연 횟수가 거듭될수록 빛의 속도로 정리해서미국 현지인들이 혀를 내두르며 놀라기도 했다.
4. 칸타타 포토존, 서적, 칸타타 로고가 새겨진 물품을 소개하는로비팀원들.
5. 밤새 달린 버스는 새로운 도시에 도착했고, 다양한 분야에 함께한스태프들은 피곤을 잊은 채 새 아침을 맞는다.
6. 저녁에 공연이 끝나면 밤새 차를 운전해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여러 명의 스태프들이 있다.(박은총 스태프)
미국 3대 명소인 애틀란타 폭스 극장. 공연이 없는 날에도사람들이 입장료를 내고 공연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여섯 번째 공연도시 애틀란타의 날씨는 무더웠다.푸른 나무와 청명한 하늘이 돋보인다.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미국에서한 달 간 열리는 동안여름이 지나고어느덧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미국 창공은 청명했고구름은 손에 닿을 곳에 있었다.아름다운 자연만큼이나시민들의 마음에 아름답게 수놓인<크리스마스 칸타타>.한국의 겨울을 맞아사람들의 마음에따뜻함과 기쁨을 전해줄<크리스마스 칸타타>가잊지 못할 행복한 겨울을선사할 것이다.

 

 

김민영 기자  press1002@itmorro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