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핫 이슈
휴가때 읽을 만한 책은?…새 옷 입은 신간 속속 출간
정성실 기자 | 승인 2022.08.24 16:57
예스24 여름 테마 신간

여름휴가 시즌인 7~8월은 독서성수기로 연말·연초, 신학기 철과 함께 도서 판매가 증가하는 시기다.

예스24의 최근 3년간 5~6월 대비 7~8월의 국내 도서 분야 판매율도 매년 증가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20년과 2021년의 (5~6월 대비 7~8월 국내 도서) 판매 증가율은 각각 15.3%, 10.9%를 기록했으며, 올해 7월과 8월(1~2주) 국내 도서 판매 역시 전월 동기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동안 읽을 책을 배송 또는 서점에서 구매해, 더위를 피해 여행지와 나만의 공간에서 독서를 즐기는 독자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올여름에는 70만 부 판매라는 대기록을 세운 ‘불편한 편의점’의 두 번째 이야기 ‘불편한 편의점 2’와 ‘책먹는 여우’ 시리즈 신작 ‘책먹는 여우의 여름 이야기’ 등 여름 스토리로 새롭게 돌아온 인기 작품들의 후속작들이 속속 등장해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특히 여름휴가 시즌에는 소설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다. 소설 분야의 전월 동기 대비 7월의 판매 증가율은 23.0%, 8월(1~2주)의 증가율은 17.2%를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보였다. eBook 소설 분야 다운로드율 역시 전월 동기 대비 7월과 8월(1~2주)에 각각 6.6%, 23.9%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상승했다.

7월부터 8월 2주까지의 연령별 소설 베스트셀러 집계 결과 ‘불편한 편의점’이 20~50대 각 연령대의 구매 1위 도서로 오르는 등 대세감 속에서 올여름 휴가철에도 가장 주목받는 소설책으로 꼽혔다.

연령대별로는 ‘오늘 밤, 세계에서 사라진다 해도’ 시리즈와 ‘어느 날, 내 죽음에 네가 들어왔다’ 등의 로맨스물이 10·20대에게 특히 주목받았으며, 30·40대는 ‘파친코’와 ‘친절한 이방인’을 포함한 인기 드라마 원작 소설집에, 50·60대는 청년 안중근의 뜨거운 시간을 그려낸 장편소설 ‘하얼빈’에 특히 주목했다.

이외에도 ‘작별인사’,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 등이 최근 한 달 반 동안 전 연령대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상단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