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국가 초고성능(슈퍼)컴퓨터 6호기 도입한다6년간 총 2,929억 투입…'세계 5~10위 수준 인프라 갖출 것'
박법우 기자 | 승인 2022.08.22 12:01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국가 초고성능컴퓨터, 일명 슈퍼컴퓨터 6호기의 구축과 운영을 위한 ‘국가 플래그십 초고성능컴퓨터 인프라 고도화’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예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정부는 내년부터 6년간 총 2,929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초고성능 컴퓨팅 하드웨어 시스템 및 기반시설 구축, 운영 지원 등을 시작한다.

슈퍼컴퓨터 6호기는 2024년 구축이 완료돼 정식 서비스가 개시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슈퍼컴퓨터 6호기 구축이 완료되면 세계 5~10위 수준의 슈퍼컴 인프라를 갖추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 구축된 국가 초고성능컴퓨터 5호기 '누리온'. 사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정부는 초고성능컴퓨터를 과학기술‧경제‧사회 전반의 혁신을 지원하는 사회간접자본으로 인식하고 1988년 1호기 구축을 시작으로 2호기(1993년), 3호기(2001년), 4호기(2008년) 등을 차례로 구축‧운영했다.
2018년 구축된 5호기는 최근 1년 사이 77%의 평균 사용률, 최대 90.1%의 사용률에 도달해 과부하상태에 이르렀다.

주요 국가의 초고성능컴퓨터의 교체 주기는 미국 4~5년, 유럽 2~3년, 일본 3~5년 등이다.

박법우 기자  lefthanded@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