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시중 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낮춘다
정성실 기자 | 승인 2022.02.16 15:54

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낮아질 전망이 보이는 가운데 변동 금리 기준이 되는 신규 취급액 기준 자금조달비용지수(코픽스)가 전월보다 0.05%포인트 떨어졌다. 신규 코픽스 하락은 지난해 5월(4월 취급액 기준) 이후 9개월 만이다. 향후 주담대 변동금리 하락으로 이어져 금융 소비자의 이자 부담이 완화될지 관심이 쏠린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날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신규 코픽스 기준 주담대 금리는 3.68~5.18%로 집계됐다. 앞서 은행연합회는 전날 올해 1월 기준 코픽스가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64%로 전월 대비 0.05%포인트(P)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국민은행은 3.73~5.23%이던 주담대 금리를 3.68~5.18%로 조정했다. 신한은행은 3.68~4.63%에서 3.68~4.73%, 우리은행은 3.88~4.89%에서 3.83% 4.84%로 각각 하락했다. 금융채 기반으로 자체 금리를 산출하는 하나은행은 3.764%~5.064%를 유지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기업·농협·SC제일·한국씨티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 대출 상품 재원이 되는 예·적금 상품 금리나 채권(은행채) 금리가 오르게 되면 코픽스도 오른다. 코픽스가 오른다는 것은 은행이 대출상품을 내주기 위한 재원을 확보하는 데 드는 이자가 상승해 조달 비용이 전보다 비싸졌다는 의미다. 다만 최근 대출 비중이 줄면서 기준금리 인상에도 코픽스 상승이 둔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 관계자는 “최근 대출이 줄면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해야 할 필요성이 줄어든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융권은 향후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커 영끌족 주담대 금리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한다. 기준금리가 인상될 경우 코픽스 등락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크고, 주담대 고정금리 기준이 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가 지난해 말 2.259%에서 최근 2.794%로 0.535%P 크게 늘어난 이유에서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