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MS, 블리자드 인수로 메타버스 시장 진입 노린다
정성실 기자 | 승인 2022.01.20 14:24

글로벌 정보기술(IT) 업계 공룡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82조 원대의 천문학적 투자로 거대 게임 개발사인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한다. 블리자드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오버워치, 캔디 크러시 등을 만든 미국의 게임 개발사로 전 세계 4억명의 게임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IT 업계 역사상 최대 규모의 빅딜이다. 관련업계에선 벌써부터 "MS가 미래를 걸고 뛰어든 베팅이다"라는 평가와 함께 향후 IT 업계에 불어닥칠 판도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MS는 이번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를 계기로 3차원(3D)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미국 게임회사 블리자드가 개발한 게임들(출처=ms)

MS는 18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전반에 걸친 MS 게임 사업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메타버스를 위한 토대를 쌓겠다”며 블리자드 인수 계획을 밝혔다.

이에 뉴욕타임스(NYT)는 MS가 블리자드를 자회사로 추가한 뒤 기존의 X박스 부문을 통한 가상현실(VR) 서비스를 대폭 보강해 최근 '메타'의 오큘러스 서비스에 대응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MS는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9,247억 원)에 인수할 예정이고 MS가 액티비전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매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MS에서 지난 2016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링크트인을 260억 달러(약 31조 원)에 사들인 M&A보다 2배 이상 큰 규모다.

관련업계에선 이번 빅딜의 배경엔 게임산업의 가파른 성장세가 자리하고 있다고 진단한다. 게임시장 전문분석업체인 뉴 주에 따르면 지난해 1,758억 달러(약 209조 원)에 형성됐던 전 세계 게임시장 규모는 2024년엔 2,187억 달러(약 260조 원)까지 급증할 전망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MS가 게임을 중심축으로 미래의 먹거리인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 들어갈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메타버스는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D 가상세계를 뜻한다. 게임, 특히 오픈월드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경우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데 선두에 선 산업으로 지목된다. 게임 플랫폼인 로블록스와 마인크래프트는 이미 성공적인 메타버스의 사례로 평가된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