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핫 이슈
이스라엘, 백신 4차 접종 시작…대통령 접종으로 대대적 홍보헤르초그 대통령, “4차 접종 외 다른 선택의 여지없다”
장주현 글로벌리포터 | 승인 2022.01.07 11:19

(예루살렘=장주현 글로벌리포터) 이스라엘은 지난 달 30일, 4차 백신 접종을 승인한 이후 5일부터 본격적인 접종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츠하크 헤르초그 이스라엘 대통령과 미칼 헤르초그 영부인이 5일(현지시간), 하다시 엔케렘 의료센터를 방문해 코로나 4차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을 마친 헤르초그 대통령은 전 국민이 백신접종에 참여할 것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츠하크 헤르초그 이스라엘 대통령(좌)과 부인인 미칼 헤르초크(우)가 4차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 이스라엘 프레스센터(GPO) 하임 자흐)

헤르초그 대통령은 “오미크론이 이스라엘 전역에 퍼져 있어서 모든 가정에 퍼질 수 있다.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바로 4차 접종을 할 것을 강조했다.
대통령의 4차 접종 메시지는 영어와 아랍어로 번역되어 이스라엘 전역에 방송됐다.

또한, 하다사 엔케렘 의료센터의 요람 와이스 교수는 “병원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염에 대처하고 특히 병원 내 환자와 의료직원 및 일반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위한 봉사를 할 준비가 되어 있습다”며 언제든지 와서 예방 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본격적으로 4차 백신 접종을 시작하면서, 수개월 내에 전 국민 70% 이상 접종을 완료해 백신 선진국으로서의 자리를 지켜나갈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이번 대통령 내외의 접종으로 백신 4차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의구심을 떨쳐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주현 글로벌리포터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주현 글로벌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