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미국,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
정성실 기자 | 승인 2021.12.09 17:00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자 호주, 뉴질랜드, 영국, 캐나다 등 동맹국들도 가세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6일 중국의 신장 위구르 지역 인권 탄압을 문제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했고 현재까지 보이콧 동참을 선언한 국가는 5개국이 됐다. 앞서 뉴질랜드는 7일, 호주는 8일 각각 동참 의사를 밝혔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나, 정부나 정치권 인사로 꾸려진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주재로 9~10일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조 세력을 모으고 있는 형국이다. 워싱턴포스트(WP)도 사설을 통해 베이징올림픽을 '대량학살 올림픽'이라고 규정하며 "미국의 불참은 시작에 불과하며 동맹국들은 따라야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8일(현지 시각) 의회에서 "장관이나 정부 인사가 베이징올림픽에 참석하지 않는다"며 "사실상 외교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우리의 파트너들처럼 우리도 중국 정부의 반복되는 인권 침해를 극도로 우려한다"며 외교적 보이콧 결정 사실을 전했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보이콧 대열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8일 일본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각료 파견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베이징올림픽에 문무과학성 산하 스포츠청 무로후시 고지 장관이나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야마시타 야스히로 회장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