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정부, '코로나 피해' 중소 방송영상제작사에 인건비 최대 4,320만 원 지원
노주은 기자 | 승인 2021.04.02 12:14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과 함께 4월 7일(수)부터 국내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400명 채용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중소 방송영상 제작사는 1인당 월 180만 원씩, 최장 6개월간 최대 4명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업체 당 최대 지원금은 4,320만 원 규모다.

문체부는 올해 1차 추경 예산 45억 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재정 여건이 악화된 중소방송영상제작사의 인건비 부담을 경감하고, 종사자의 고용 불안과 경력 단절을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 방송영상 제작사들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지원 사업’에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 대상으로 결정되면 작가, 연출, 조명·음향·촬영 제작진 등 제작 업무에 참여하는 신규 인력에 대해 1인당 월 180만 원, 최장 6개월간 인건비를 최대 4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송영상콘텐츠업계도 큰 위기를 겪고 있지만, 방송영상콘텐츠 산업은 다른 한편으로는 디지털·비대면 시대에 신한류 확산을 이끌어 나가는 주역이기도 하다.”라며, “이번 추경 사업이 일자리 창출에 그치지 않고 우수한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으로까지 이어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