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토마토·파프리카 등 야채류,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노주은 기자 | 승인 2020.12.08 17:02
모든 과채류는 최적의 저장 온도가 따로 있는데, 토마토, 파프리카, 고추의 저장 온도는 8도(℃) 이상, 참외는 5도(℃) 이상이 알맞다. 이보다 낮은 곳에서는 저온 장해가 발생해 상품성이 떨어진다.

토마토와 파프리카는 어디서 어떻게 보관하면 좋을까?

모든 과채류는 최적의 저장 온도가 따로 있는데, 토마토, 파프리카, 고추의 저장 온도는 8도(℃) 이상, 참외는 5도(℃) 이상이 알맞다. 이보다 낮은 곳에서는 저온 장해가 발생해 상품성이 떨어진다.

농촌진흥청은 8일, 주요 과채류는 상온보다는 저온 보관이 유리하지만 저온에서 생기는 피해를 막으려면 반드시 비닐로 포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온 저장은 농산물의 호흡을 억제해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지만 아열대 지역이 원산지인 과채류의 경우 한계 온도보다 낮은 냉장고에 오래 보관하면 씨가 갈색으로 변하거나 과일 표면이 움푹 패는 현상이 발생한다.

농촌진흥청은 주요 과채류의 출하시기를 맞아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저온 장해를 막기 위해 토마토, 파프리카, 참외를 숨 쉬는 필름인 엑스에프(XF)필름과 피이(PE)필름으로 포장한 뒤 보름가량 온도를 달리해 관찰했다.

실험 결과, 토마토의 경우 공기 조성과 적정 습도를 유지할 수 있는 XF필름으로 포장해 저온 보관한 토마토가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채 저온에 둔 토마토보다 저온 장해 발생이 절반가량 적었다.

파프리카는 상온에서 유통하면 수분 손실로 상품성이 떨어지고 저온에서 일주일 이상 저장하면 저온 장해가 나타났지만, 비닐 필름(XF필름, PE필름)으로 포장한 뒤 저온 보관했을 때는 상품성이 유지됐다.

참외도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고 저온 보관한 것보다 비닐 필름으로 포장한 뒤 저온에 둔 참외가 갈변 증상이 덜 발생해 상품화 가능 비율이 47% 증가했다.

따라서 과채류를 보관할 때는 상온보다는 냉장 보관이 알맞고, 냉장 보관도 그냥 보관하는 것보다 투명 비닐 필름을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일반 가정에서는 투명 비닐 팩이나 비닐 랩으로 싼 뒤 냉장고 채소 칸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2주 이상은 저온 장해 없이 신선함이 유지된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