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디지털시대 사회문제, '정보통신기술(ICT)'로 해결과기정통부, 민관 협업으로 연구개발(R&D)...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나서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10.16 14:15

디지털이 일상 깊숙히 자리잡는 급속한 변화 속에서 디지털 성범죄 등 새로운 사회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해결점을 찾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6일서울 상공회의소에서 ICT 사회이슈 발굴단 출범식을 개최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디지털 전환 시대의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ICT사회이슈발굴단은 방송통신위원회ㆍ여성가족부ㆍ소방청ㆍ경찰청 등 관계부처, 기술 수요기관 및 연구개발(R&D)․정책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경제ㆍ사회의 디지털 전환이 일상생활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발생하는 사회문제를 도출하고,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ICT R&D)을 통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정책협의체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AR/VR)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4대 공공분야의 국가ㆍ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총 7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사업을 착수했다. 또, 관련부처ㆍ기관 수요를 바탕으로 디지털성범죄 대응기술, 실감형 소방훈련 콘텐츠, 비접촉식 치매 선별기술 과제 등을 현장실증과 연계해 추진중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문제해결형 연구개발(R&D) 진행현황을 점검했으며, 올해 초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방통위, 여가부등의 긴급수요를 반영하여 추진 중인 디지털 성범죄 대응기술 개발 경과를 공유하고, 수요기관의 요구사항과 연구현장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회의 결과를 반영해 부처내의 기존 사회문제해결 연구개발(R&D) 사업과 연계한 4대 공공수요 분과별 사회문제 뱅크를 구성하고, 관계부처ㆍ수요기관 간 협업을 바탕으로 내년도 신규 연구개발(R&D)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재난대응, 안전한 삶 보장, 사회적 약자 보호 등 국민 삶의 질 향상 및 포용국가 선도를 위해 관계부처, 시민단체 등과 협력을 강화하고, 사회문제 해결형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