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2차 재난지원금, 나도 지원 대상일까?정부, 통합 콜센터 운영으로 국민 궁금증 해소 및 긴급피해지원 패키지 사업 안내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9.15 16:35
지난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정 4차 추경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안일환 기획재정부 차관. (사진 기획재정부)

정부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신속하게 응답하기 위해 부처 통합콜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16일(수)부터 대표 콜센터 110번과 부처별 콜센터(복지부, 고용부, 중기부)를 동시에 운영한다.

기획재정부는 15일(화) 정부서울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국민권익위원회 등 5개 부처와 범정부 4차 추경 TF회의를 열고, 이번 4차 추경안에 포함된 ‘긴급피해지원 패키지’사업의 집행 가이드라인, 원스톱 콜센터 개설과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국민 누구나 콜센터로 문의하면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대상 여부에 대한 궁금증에 대한 상담과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대표 콜센터 외에 부처별로 운영되는 콜센터에서는 지원 사업별 세부 내용을 상담 받을 수 있다. 중기부 콜센터(1357)에서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소상공인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 등을 전문 상담하며, 고용부 콜센터(1350)는 고용유지지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청년특별구직지원금 등에 대해, 복지부 콜센터(129)는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 아동 특별돌봄 지원 등에 대해 안내한다.

정부는 각 부처 간 콜센터의 상담 내용의 적합도에 따라 콜센터간 연계를 통해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사업 지원 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통신비 지원사업의 경우, 이동통신 3사(SK,KT,LG) 및 알뜰폰 사업자별 고객센터를 통해 안내와 상담을 진행한다.

한편, 정부는 지난 10일 비상경제회의 합동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계층에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4대 패키지' 프로그램을 실행하기 위한 추가경정 예산안을 발표했다. 

분야별로는 소상공인, 중소기업 긴급 피해지원 패키지에 3조8000억원(377만명 지원), 긴급 고용안전 패키지에 1조4000억(119만명 지원), 저소득층 긴급 생계지원 패키지에 4000억(89만명 지원), 긴급돌봄 지원 패키지에 2조2000억원(아동특별돌봄 532만명, 통신요금 지원 4640만명)이 쓰일 예정이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