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추석부터 한글날 연휴까지 방역 ‘중대 기로’9월28일부터 내달 11일까지 특별방역기간 지정…정세균 총리 “2주간 효과 없으면 방역단계 강화”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9.14 16:48

정부가 다가오는 추석이 코로나19 감염증 방역의 최대 고비라고 보고,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을 전국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방역강화 조치에 나선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단계로 완화하고, 이날부터 27일까지 2단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시킨 것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화된 거리두기를 연장할 경우, 영세한 자영업자와 서민층의 희생이 동반되는 우려 때문이다.

정부가 지난 2주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유지하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생계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1일 서울 양재동 한 서점에 걸린 단기 휴업 안내문. (사진 이보배 기자)

정부는 추석 전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를 두 자릿수로 목표로 삼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석 방역 대책과 관련해 “앞으로 2주는 (사회적 거리두리)2단계로 완화하지만, 추석 연휴 전후로 두 주 동안은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서 방역에 특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상황이 호전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지속되겠지만 만약 조금이라도 걱정되면 다시 강화할 수 있다는 신호를 국민에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2주 동안 방역의 효과가 훨씬 더 크게 나타나지 않으면 추석 때는 국민들께 이동이 없으시도록 간곡하게 부탁할 것”이라며 “방역 레벨도 다시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일 것”이라며 “이번 추석 연휴 때는 절대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일이 없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각오”라고 덧붙였다.

14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에서 답변하고 있는 정세균 총리(사진 좌) /사진 국회방송 갈무리

정부의 특별방역기간에 맞춰 서울시에서는 ‘10인 이상 집회금지’조치를 연장한다. 현재 특별방역기간(9월 28일~10월 11일)서울시에 신고 된 집회는 14일 기준 117건으로 참가 예상 인원은 40만 명이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에 따라, 전면 원격수업이 시행되고 있는 수도권 학교의 등교수업을 재개하는 방안 마련을 위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학사 운영 방침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 동안 시행할 세부 지침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