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포토뉴스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내년 1월, 유네스코에 등재신청서 제출 예정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9.11 14:55
김해 대성동 고분군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 홍보영상 화면 갈무리)

가야왕국의 탄생과 성장 그리고 소멸까지 모든 것이 담긴 타임캡슐과 같은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0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을 2020년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야고분군은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 고성 송학동 고분군(사적 제119호),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사적 제542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의 7곳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문화재청이 내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가야고분군 등재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022년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함안 말이산 고분군.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 홍보영상 화면 갈무리)
가야고분군 위치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 홍보영상 화면 갈무리)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