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핫 이슈
교회 방역강화 조치, 24일 해제한다정세균 총리, 22일 중대본 회의서 발표
박법우 기자 | 승인 2020.07.22 12:38

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내려졌던 교회 방역 강화조치가 오는 24일부터 해제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부분의 교단과 성도들이 방역 수칙을 잘 지켜준 덕분에 최근 교회로 인한 감염 사례가 거의 발생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고 “교회 방역강화 조치를 7월 24일부터 해제한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교회의 정규 예배 외에 소모임이나 행사의 교회 내 개최와 식사 제공 등을 금지하고, 출입명부 관리를 의무화하는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를 시행했다. 위반 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집합금지 조치가 부과되는 조치였다.

정 총리는 교회에 대한 방역강화 조치에 대한 해제를 발표하며 “핵심 방겨수칙 의무화‘ 조치 이전부터 교계 스스로 방역에 앞장서 주신 데 감사드린다. 교회가 앞으로 방역수칙 생활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 총리는 방문판매와 요양시설에서의 집단 감염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하며, “방문판매의 경우 동선 파악이 어렵고, 거짓 진술로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박법우 기자  lefthanded@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