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컬쳐 맛&멋
모든 건 마음이다
허윤종 | 승인 2020.06.08 15:42

안경 하나 얹었을 뿐인데

뿌옇던 세상이 선명하게 보인다.

선명한 세상이 흐려져 보인 건 세상 탓이 아니었다.

가끔씩 아파보이는 삶들도 운명 탓이 아니다.

기쁨으로 보지 못하는 멍든 마음 탓이다.

산 비탈에 서 있는 나무는

더 깊게 더 넓게 뿌리를 뻗을 뿐

자리를 탓하지 않는다.

바람 속의 새도 더 힘찬 날개짓으로 날아오를 뿐

바람을 탓하지 않는다.

모든 건 마음이다.

 

 

시인 허윤종
30여 년간 교육자의 길을 걸어온 허윤종 님은 2017년, <꿈>으로 동양일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그는 시를 쓰며 삶을 정리하고, 위안을 얻는다고 말한다.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거나 나아가야 할 의지마저 소진해버린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시를 쓰고자 한다. 현재 그는 시 외에도 소설, 수필, 아동문학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있다.

허윤종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윤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