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서울 서초구 카페가 청년예술가의 갤러리로 변신카페 18개소 대상 두 달씩 1~3회 전시회 열어…청년예술가 37명 작품 105점 전시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5.25 11:09
청년예술가의 작품이 전시된 지역 카페 내부. (제공 서초구)

서울시 서초구 내 18개 카페가 청년예술작가의 작은 갤러리로 변신한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청년 예술작가들에게 활동의 기회를 주고 주민들에게는 일상의 문화공간을 제공하는 ‘청년 갤러리카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시범적으로 카페 10개소에 10명의 청년작가 작품 전시를 진행했고, 주민들이 작품을 구매하는 등 호응이 좋아 올해는 18개의 카페로 확대 시행한다. 

한 달간의 공개모집 결과 청년예술가 총 68명의 204개 작품이 접수되었고 이 중 카페에 어울리는 작품들을 중심으로 심사한 결과, 청년 37명의 작품 105점이 선정됐다.
  
유화에서부터 수묵화, 수채화, 스테인리스 부조에 이르기까지 청년작가들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작품들이 두 달씩 전시되며 1~3회차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발달장애청년작가 6명의 작품 16점도 카페 2개소(우리 동네 서재, 카페플랫폼)에 전시되는데 일반작가와 동등한 위치에서 심사를 통과하고 카페주인의 최종 선택을 받았다.

카페 방문시 전시된 작품들이 마음에 든다면 직접 구매도 가능하다. 또 카페마다 전시되어 있는 작품으로 제작된 컵홀더가 전시기간 동안 사용돼 청년갤러리 카페를 돌며 홀더 수집을 하는 것도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 갤러리카페는 서초구 청년 예술작가들을 응원하는 지역 내 카페 18개소의 도움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1차 전시는 7월 10일까지이다. 

 2차 전시는 새로운 작가들의 작품으로 7월 13일부터 9월 4일까지, 3차는 9월 6일부터 10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오는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추가 모집이 진행된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