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한-라틴아메리카, 경제체제(SELA) 화상 콘퍼런스 연다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 및 한-중남미 경제협력 방안 논의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5.16 21:32

외교부, 한중남미협회, 한국무역협회는 공동으로 라틴아메리카경제체제(SELA)와 화상 콘퍼런스를 19(화) 오전 9시부터 2시간동안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라틴아메리카경제체제(SELA)는 1975년 창설된 중남미 26개국으로 구성된 경제협력기구로 중남미 역내 지역통합 관련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화상 컨퍼런스에는 Jaiver Paulinich SELA 사무총장, 신숭철 한중남미협회 회장, 조학희 한국무역협회 본부장, 김원호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장, Ignacio Bartesaghi 우루과이 카톨릭대학교 경영과학대학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화상 콘퍼런스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경제·금융정책, ▴중남미지역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과 복구전망,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경험과 중남미에 대한 시사점 등에 대한 발표 및 토론을 통해 우리나라의 정책 경험을 공유하고 코로나 상황에서 한-중남미 경제 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에 더해 최근 유가폭락과 사회·정치 불안으로 중남미지역에서 급격한 경기침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동 콘퍼런스를 통해 우리 진출 기업들에 대한 지원 등 위기대응 방안 및 가능한 한-중남미간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제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 전략의 주요 대상 지역이자 신흥시장인 중남미와의 경제협력 방안을 지속 강구하고, 우리 기업들의 대중남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남미공동시장(MERCOSUR), 태평양동맹(PA, Pacific Alliance) 등 중남미지역 경제협력체와의 협의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