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한-미얀마 수교 45주년…양국 외교장관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 이어가자"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5.16 21:27
강경화 외교장관(제공 외교부)

한-미얀마 수교 45주년을 맞아 강경화 외교장관은 15(금)일 오후 쪼틴(Kyaw Tin) 미얀마 국제협력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관계 발전상을 서로 축하하는 한편, 향후 양국관계 발전방향에 관해 협의했다.

양 장관은 1975년 수교 이래 양국관계가 제반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룩해왔으며, 특히 작년 두 차례 정상회담을 거치면서 양국 관계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발전했다는 데 대해 공감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록 양국간 고위인사 교류는 잠시 주춤한 상황이지만, 금년도 수교 45주년을 맞아 지금까지의 성과를 토대로 향후 양국관계를 더욱 심화ㆍ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쪼틴 장관은 미얀마측으로서도 양국 수교 4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하고, 지금의 위기가 곧 기회가 될 수 있는만큼, 양국이 이를 최대한 활용하여 한-미얀마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양 장관은 양국내 코로나19 관련 동향을 서로 공유하였으며, 정부와 민간차원에서 한-미얀마간 긴밀한 방역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쪼틴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한국형 방역모델(K-방역모델)이 자주 언급된다고 하면서 한국의 효과적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이와 관련, 한국측이 진단키트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지원해주어 미얀마내 코로나19 대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하면서 사의를 표했다.

강 장관은 양국간 방역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하고, 우리 정부는 미얀마 등 아세안 국가들과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협력을 최대한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양국간 항공노선이 중지된 가운데 미얀마 정부가 미얀마내 한국인 귀국을 위해 적극 협조해주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하고 “한국내 미얀마인들이 원활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향후 한국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미얀마 입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는 대로 양국 간 실질 협력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경제회복을 위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강 장관은 양 정상간 합의된 경제협력 산업단지, 양곤 인근 달라(Dala) 신도시 개발 등 실질 협력 사업들도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했다. 쪼틴 장관도 공감을 표하면서, 작년 양국 정상회담을 통해 형성된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을 적극 추진해 나가자고 했다.

강 장관은 문 대통령이 신남방 정책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앞으로 미얀마 등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계속해서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쪼틴 장관은 한국 정부가 신남방 정책을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고 있는 데 대해 고마워하면서, 문 대통령의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관심을 갖고 모두 읽어 보았다고 하고, 한국이 코로나19의 성공적 방역에 기초하여 인간안보를 중심으로 앞으로 국제협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