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G20 특별 화상 디지털경제 장관회의코로나19 극복 위한 G20 리더십 강조 및 국제사회 노력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5.01 17:03

G20 및 국제기구 대표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디지털기술 및 정책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G20 특별 디지털경제 코로나19 대응 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은 코로나19 대응 관련 교훈·디지털정책 공유를 통한 협력,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 특히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정책사례 개발 등을 주요 내용으로 삼고 있다.

4월 30일(목) 저녁(한국시간) G20 특별 디지털경제 장관회의가 화상으로 열렸다. 이번 회의는 3월 26일 G20 특별 정상화의 선언문에 명시되었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디지털 기술의 활용 방안을 구체화 하고 실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화상 회의에는 의장국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미국, 중국 등 G20 국가와 스페인 등의 초청국과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디지털 분야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했다. 참가국 대표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G20 국가의 협력의지를 재확인하고 코로나19 퇴치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하자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최기영 장관은 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사회적 거리 유지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정책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국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진단키트 개발, 자가격리 앱, 공적 마스크 앱 및 슈퍼컴퓨팅 모델링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등을 공유하고, 디지털 인프라와 빅데이터 분야 등의 산업육성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 등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극복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도 소개했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ICT를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등 국제적 협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G20 특별 디지털경제 장관회의' 에 참여 하고 있다. (사진 과기정통부)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