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방통위, 코로나19 대응 ‘온라인 개학' 지원교사 대상 기술교육 및 콘텐츠 제작 지원 등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4.07 16:44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 외관.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개학’과 동시에 '원격 강의'를 해야하는 학교와 교사들을 위한 기술 지원에 나섰다. 

방통위는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의 미디어교육 시설·장비·인력 등 가용 자원을 활용해 원격수업을 지원한다. 

이를위해 방통위는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와 미디어나눔버스의 미디어 제작 설비를 활용한다. 또 각 시·도 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도서·벽지학교 등에 찾아가는 온라인강의 기술교육 ▲센터 내에서 실시하는 온라인강의 기술교육 ▲온라인강의 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교육을 원하는 학교에서는 지역별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오늘부터 신청할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스튜디오 및 각종 방송 기자재 등 미디어교육과 관련된 종합 인프라를 보유한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민·관을 포함하여 관계기관 간에 힘을 모아 대처한다면 현재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내부에서 미디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나눔버스는 방송제작 시설을 탑재한 차량으로, 농산어촌 거주민과 노인, 장애인 등 시청자미디어센터로 방문이 힘든 교육 대상자들에게 찾아가는 미디어 제작,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