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G20 정상회의도 '온라인'…코로나19 국제 공조 '관심'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세계경제 회복 위한 공동협력 필요 '공감대'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03.26 13:33

G20 정상들이 26일(목) 오후 9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온라인으로 특별 정상회의를 갖는다. G20 특별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어떻게 가능했나?

G20 특별 정상회의가 온라인으로 개최된 배경은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약 2주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상통화 중 추진됐다.

13일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프랑스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의 우수성과 그 방식을 배우고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 주면 위기관리 상황을 극복하는 데 참고가 될 것’이라고 했고, ‘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 노력, 세계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도 강조하며, 한-프랑스 간 협력은 물론 “G20 차원에서의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제안에 “좋은 생각”이라고 공감하면서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 보자”고 답했다.

이후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 사회의 요청에 따라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 및 방역 분야의 협력을 비롯해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G20 회원국, 그외 7개국, WHO 등 국제기구도 참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는 G20 회원국 뿐만 아니라 그 외에 7개국(베트남, 싱가포르, 세네갈, 스페인, 스위스, 아랍에미리트, 요르단)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등 11개 국제기구가 참여한다.

회의 안건은 크게 4가지다. △보건적인 측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방안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의 최소화 방안 △세계 무역교류 활성화 방안 등이다.

25일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 19의 대응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정부의 방역 및 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제공과 족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들의 자발저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에 G20의 관심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G20, 국제 공조 어떻게? …‘공동선언문’ 관심

이번 정상회의를 개최한 G20국가들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공동선언문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때 채택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당시 발표된 공동선언문에는 금융시장에 대한 규제와 감독을 강화하고 세계 경제의 하강을 막기 위해 각국 정부가 내수 경기 부양책을 추진한다는 원칙을 담았다.

이번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공동선언문에는 국제사회가 어떻게 글로벌 공조체계를 구축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9년 6월 일본에서 열린 G20 Japan 정상회의.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