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서울시, 임신부에 마스크 5매씩 지급… "자치구 지급과 별개"
노주은 기자 | 승인 2020.03.16 11:10
서울시가 서울시에 거주하는 약 4만 명의 임신부에게 1인당 5매씩, 총20만 매의 마스크를 지급한다. 강북, 강남, 서초, 성동, 양천, 광진구 등 자체적으로 구내 거주자에게 마스크를 지급하는 자치구와 별개로 서울시 거주 모든 임신부에게 마스크를 지급한다는 방침이다.ⓒ데일리투머로우

서울시가 서울시에 거주하는 약 4만 명의 임신부에게 1인당 5매씩, 총20만 매의 마스크를 지급한다.

서울시는 감염 고위험군이며 약물 치료에 제한을 받는 임신부들의 건강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같이 지급한다고 밝혔다.

강북, 강남, 서초, 성동, 양천, 광진구 등 자체적으로 지급하고 있는 자치구내 거주하는 임산부는 후순위로 배부한다.

현재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임신부의 경우 외출 자체가 조심스럽고 장시간 줄을 서기 힘들어 마스크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시는 임신부가 많은 자치구부터 기 확보된 물량 5만부를 우선 지원하고 추가로 물량을 확보해 25개 전 자치구에 배부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마스크는 16일(월)부터 자치구로 순차 배송된다. 동주민센터에서 신분증과 산모수첩(또는 임신확인서) 확인 후 수령 가능하며, 대리 수령도 가능하다. 다만 직접 방문이 어려운 임신부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인력이 직접 거주지에 방문해 배부한다. 구체적 지급시기, 방법 등은 거주지 자치구 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서울시는 현재 쪽방촌, 이동노동자 등 감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우선 지원하고 있다.”며, “감염 고위험군이자 약물 치료에 제한을 받는 모든 임신부에게 마스크를 지원해 이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