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전북대, 코로나19 대응 위해 다중시설 운영 중단
노주은 기자 | 승인 2020.02.27 16:31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내 다중 이용시설들의 운영도 잠정 중단하는 등 대응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다.사진=전북대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내 다중 이용시설들의 운영도 잠정 중단하는 등 대응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27일 전북대에 따르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도서관을 오는 3월 15일까지 임시 휴관키로 한 것을 비롯해 박물관과 자연사박물관 역시 3월 15일까지 휴관하기로 했다.

또한 대학 개강 연기와 마찬가지로 평생교육원도 3월 16일까지 개강을 2주 연기하기로 했고, 고시 준비반인 인재등용관과 부안연수관도 상황 종료시까지 휴관한다.

대학 내 식당이나 편의점, 커피숍 등도 잠정 운영 중단이나 단축 운영을 하기로 했다.

우선 제2학생 식당과 후생관 식당, 중앙도서관 편의점과 커피숍, 학습도서관 편의점 등이 당분간 운영을 중단하고, 장애인표준사업장인 아로미마실 등 교내 곳곳의 커피숍 등도 단축 운영된다.

전북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대학의 안정적 운영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응 조치를 강화했다”며 “대학의 대응 역량을 총동원하고, 범정부적 협조체계도 강화해 코로나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