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재난안전산업 관련 사업 매출 43조8336억원, 전년대비 4.7%↑
최영범 기자 | 승인 2020.02.20 17:00
2018년 대비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

2018년 12월 31일 기준 국내 재난안전산업 관련 사업체는 총 6만7159개, 매출 규모는 43조8336억 원, 종사자는 38만8515명으로 조사됐다.

20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9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년과 비교하면 사업체 수는 7908개사로 13.3%, 매출액은 1조9799억 원으로 4.7%, 종사자는 1만4349명으로 3.8% 증가했다. 이는 2018년 경제성장률 2.7%를 상회하는 수치다.

관련 사업체를 업종별로 구분해보면 사회재난예방산업이 2만2584개 33.6%, 재난대응산업이 2만96개 29.9%로 전체사업체의 63.5%에 달했다.

세부적으로는 피난용 사다리, 구급용 자동차 등을 생산·판매하는 ‘재난지역 수색 및 구조·구급 지원 산업’이 1만1945개로 17.8%, 내화벽돌, 방화문, 화재·가스경보기 등을 생산·판매하는 ‘화재 및 폭발·붕괴 관련 사회재난 예방산업’이 9440개 14.1% 순으로 나타났다.

매출별로 살펴보면 전체 매출액 43조8336억 원 가운데 재난대응산업이 12조4512억 원으로 28.4%, 사회재난 예방산업 12조2939억 원으로 28.0%, 기타 재난 관련 서비스업 6조9550억 원으로 15.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 매출액 5억 원 미만인 기업이 3만3283개사로 49.6%,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6억5000만 원으로 여전히 소규모 기업이 많았다. 또한 수출액은 5563억 원, 수출 경험이 있는 기업은 1.7% 1155개사로 내수 중심인 것으로 파악됐다.

총 종사자 수는 38만8515명으로, 이 중 남성이 28만9206명으로 74.4%, 여성이 9만9309명으로 25.6%로 남성이 약 3배 정도 많았다.

한편 관련 기업들은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과 판로개척의 어려움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으며, 저리 자금지원 40.9%, 업체 간 연계 22.4%, 연구개발 지원 확대 11% 등에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