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Special Issue 기자수첩 포토뉴스
[포토에세이] 나무 팔레트
안경훈 객원기자 | 승인 2020.01.23 13:57

집 떠나 타지 생활 벌써 2년.
날이 추워지면서 햇빛보다 건물 안의 형광등을 보 시간이
더 길어지는 요즘에
문득 혼자라는 생각과 함께, 알 수 없는 허전함이 몰려왔다.
차가운 바람이라도 쐬면 기분전환이 될까 하는 마음에
무작정 카메라를 들고 걸었다.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허공을 가르는 눈덩이들 사이에
낡은 두 나무팔레트.
조금은 작은 나무팔레트가 한쪽 다리가 부러진 나무팔레트에
기대어 서 있었다.
기댈 수 있는 존재가 있다는 것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고 있을 때
아이들은 부모님을 만나 제각각 흩어졌다.
맞다.
나도 기댈 사람이 있다.

글과 사진 | 안경훈 객원기자
디자인 | 김예진 인턴기자

안경훈 객원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경훈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