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포천·인제·철원·고성, 접경지역에 LPG배관망 확충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12.30 15:48
도시가스 공급이 안 되는 경기도 포천, 강원도 인제, 철원, 고성 등 총 4개 접경지역에 LPG 배관망 확충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도시가스 공급이 안 되는 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239세대, 강원도 인제군 북면 350세대, 철원군 철원읍 360세대, 고성군 현내면 132세대 등 총 4개 접경지역에 LPG 배관망 확충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0월부터 접경지역 15개 시·군을 대상으로 신규 사업 신청을 받으며, 전문가의 현장조사와 타당성 검토를 통해 이들 4개 시군을 ‘2020년 접경지역 LPG 배관망 확충 신규 사업지’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에 2년간 총 83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1081세대가 가스 공급 혜택을 받게 된다.

행안부에 따르면 철원, 인제, 양구, 화천, 옹진 등 5개 접경지역의 도시가스 보급률은 0%로 전국 평균 84%에 크게 못 미쳐 해당 지역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컸다.

이에 행안부는 내년 예산 2억5000만 원을 확보하고 시범사업 형태로 4개 지역을 대상으로 LPG배관망 확충에 필요한 설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해당 지역의 연료비용이 도시가스 대비 109.0%로 줄어들어 약 25%의 에너지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접경지역은 지리적 특성, 도시가스 업체의 투자 기피 등으로 비싼 연료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더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