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행안부, 일제 강제동원 명부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 추진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12.23 18:17
‘유수명부(留守名簿)’. 원 부대에서 전장 등으로 파견된 부대의 명단으로 총 114권 분량에 총 16만 여명이 수록되어 있다. 자료제공=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가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명부를 통합해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일제 강제동원 관련 명부는 현재 국가기록원,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국사편찬위원회 등에 분산돼 보관 중으로 접근성이 떨어지고 통일된 정보 제공이 어려워 개인 피해현황 규명과 활발한 학술연구 지원이 원활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행안부 국가기록원은 명부를 소장하고 있는 기관과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와 자문단을 구성해 2023년까지 ‘강제동원 명부 통합 데이터베이스(가칭)’를 구축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먼저 1차 년도인 2020년에는 약 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무자 1종, 군인·군속 1종의 명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노무자는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조사결과’에 기재된 6만9766명, 군인·군속은 ‘유수명부’에 기재된 16만148명으로 총 2종 23만여 명 분이다.

국가기록원은 단계별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완료하고 대국민 자료 제공 서비스, 명부 관련 기획전시, 추진성과를 종합한 국제심포지엄 개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소연 행안부 국가기록원장은 “현재 국가기록원이 제공하는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명부 검색서비스는 성명, 생년월일, 사망여부 등 최소 항목만 제공하는 한계가 있었다.”며 “다양한 정보항목이 담긴 통합데이터 베이스가 구축되면 피해자 규모, 강제성 등을 밝히는 후속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