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핫 이슈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청사진… 총 4,818억원 투입서울시, 3대 목표 9개 과제 발표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9.17 11:34

노들섬 복합문화공간, 서남권 대공연장, 서울아레나 등 음악거점 오픈
‘생활문화지원센터' 4배로 확충, 축제‧LP바 등 음악명소 50곳 발굴‧브랜딩

서울시가 서울시민과 국내‧외 관광객 누구나 1년 365일 서울의 다양한 장소에서 음악공연을 관람하고 사계절 내내 음악축제를 만날 수 있는 ‘글로벌 음악도시’로 만든다.

한국은 세계에서 6번째로 큰 음악시장이 형성된 음악강국이자 아시아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으로 대표되는 K-POP의 본고장이다. 특히 서울은 K-POP 콘서트를 비롯한 국내 음악공연의 77%가 열리고 음악 관련 기업 62.3%가 집중된 국내 음악시장의 중심으로, 세계인이 즐기는 K-POP이 서울에서 만들어져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K-POP의 인기는 음악에서 그치지 않고 K-FOOD(음식), K-FASHION(패션), K-BEAUTY(미용) 등으로 확장돼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우선, 봄에는 드럼, 여름에는 국악, 가을에는 K-POP, 겨울에는 클래식 등 계절별 대표 음악축제를 연중 연다. 특히, 9일 간 이어지는 대규모 K-POP 축제인 ‘2019 서울뮤직페스티벌’(9.28.~10.6.)을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처음으로 개최한다. 전 세계에서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축제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의 음악산업 성장을 뒷받침하는 장르별 4대 음악거점도 조성한다.

이달 중 새롭게 선보이는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생활음악)을 시작으로 창동 서울아레나(K-POP, '23.12.), 서남권 대공연장('24.), 서울클래식홀(클래식, '24.)이 차례로 문을 연다. 우리 국악의 창작활동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서울국악센터’('22.), 홍대에 뿌리를 둔 인디음악의 제작‧유통‧마케팅을 지원하는 ‘서울인디음악지원센터’('22.)도 생긴다. 

또, 음악이 특별한 사람만의 것이 아닌 모든 시민의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집 근처에서 악기를 배우고 연습공간을 빌릴 수 있는 ‘생활문화지원센터’가 '23년까지 4배 가까이 확충된다. 

아울러, ‘음악’이 새로운 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축제, LP바, 클럽, 펍 등 서울 전역의 음악명소 50곳, 해외 K-POP 팬 타깃 투어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발굴해 홍보한다. 내년 6월에는 전 세계 70여 개 도시의 음악 전문가가 서울에서 ‘음악도시’를 화두로 머리를 맞대는 ‘뮤직시티즈컨벤션(MCC, Music Cities Convention)’을 첫 개최하고, 세계 최대 월드뮤직 행사인 '워매드(WOMAD, World of Music, Arts and Dance)'의 서울 유치도 추진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을 16일(월) 발표했다. 올해부터 5년 간 총 4,818억 원을 투입해 3대 목표 9개 과제를 추진한다.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은 서울시가 올 초 발표한 ‘민선7기 서울시정 4개년('19~'22) 계획’의 ‘문화’ 분야 핵심과제 중 하나다. 35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6개 분과 ‘음악도시 TF’(아레나‧국악‧인디‧클래식‧음악거점‧축제)가 작년 10월부터 약 6개월 간 수십 차례의 회의와 라운드테이블, 설문조사 등을 거쳐 수립했다. 

3대 목표는 음악으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 음악인(음악산업)이 성장하는 도시, 세계인과 교류하는 글로벌 음악도시다. 

첫째, 시민 누구나 음악이 있는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집 근처에서 음악을 배우고 체험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하고, 거리공연, 국악, 클래식 등 다양한 음악공연을 확대한다. 
 
사계절별 대표 음악축제는 총 6개가 열린다. 기존 ‘서울드럼페스티벌’(5월, 봄)과 ‘인디음악축제’(9~10월, 가을)와 함께 여름에는 ‘서울국악축제’(6월)와 ‘한강썸머 뮤직페스티벌’(8월), 가을엔 ‘서울뮤직페스티벌’(9~10월), 겨울엔 ‘서울클래식음악축제’(11월~12월)가 새롭게 선보인다.  
 
둘째, 음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음악산업의 성장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인재육성에도 새롭게 나선다. 또, 지역별‧장르별 4대 공연 인프라를 확충하고 국악, 인디음악,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를 맞춤 지원한다. 

셋째, 음악으로 세계와 교류하고 세계에서 찾아오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음악관광을 활성화하고, 국제적인 음악행사를 서울에 유치‧개최한다. 

서울시는 이번 계획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와 관계부서가 참여하는 ‘민관 거버넌스’를 운영,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계획을 보완‧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기본계획은 서울을 1년 365일 음악이 흐르는 도시로 만들어 시민에게 문화향유권을 돌려주고, 관광객 유치효과를 높이고, 나아가 음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 등 산업 간 시너지를 유도하기 위한 종합계획”이라며 “서울시민이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음악을 누리고, 음악이 서울을 대표하는 경쟁력 있는 문화콘텐츠 중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