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호주 이민부 장관 "호주 이민, 유학생·기술 이민자·지방 정착자 우대"
홍성준 글로벌리포터 | 승인 2019.09.10 14:38

호주의 향후 이민정책이 해외 유학생, 기술 이민자, 그리고 지방 정착자에게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데이비드 콜먼 이민부 장관이 밝혔다.

데이비드 콜먼 이민 장관은 최근 시드니에서의 한 강연을 통해 이처럼 밝히고 “국가적 성공에 있어 이민이 절대적 역할을 했지만 이제는 좀 더 현실적 접근이 필요한 때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민 정책의 효과 극대화를 위해 유학생과 기술 이민자, 지방 정착 희망자에게 이민 문호가 확대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호주 연방 정부는 특히 이민정책에서 명시되는 ‘지방’에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퍼스, 골드코스트 등의 대도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을 포함시킬 방침이다. 정부는 2019~20 회계 연도 동안 영주 이민자 유입량을 16만 명으로 설정해 전년도 대비 약 3만 명 감축한 상태다. 이 가운데 기술 이민자에게 전체 유입량의 70% 가량을 할당한다는 방침이다.

◇기술이민자, 호주 영주 이민자 유입량의 70% 할당
콜먼 장관은 “유학 산업은 호주의 매우 중요한 산업으로 현 정부의 이민 정책에 그 점이 계속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학 산업은 호주 국내 경제에 연 350억 달러 규모의 수입을 차지하며 호주 내 임시 거주자들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콜먼 장관은 “호주 유학 산업은 고급 기술직, 고연봉 직종, 그리고 호주가 발전시키고자하는 해당 분야의 직종을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더 많은 해외 유학생들이 대도시가 아닌 지방 도시에서 학업 할 수 있도록 권장하는 한편, 이를 지방 이민 정착 확대로 연계시키는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를 위한 방편으로 현재 호주 정부는 지방에서 거주하고 있는 대학원 과정 유학생들에게 졸업 후 1년의 추가 거주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또한 오는 11월 16일부터 실시되는 새로운 지방 임시 비자 카테고리에 2만3000개의 영주권 자리가 할당되며 이 임시 비자 소지자는 지방 지역에서 3년간 거주하면서 취업한 후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

콜먼 장관은 임시 비자 소지자들의 지방 정착을 어떻게 유도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3년 거주 후에만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다는 점은 이민자들에게 충분한 정착 이유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방 정착 이민정책 확대에 강한 자신감을 비쳤다.

◇이민부, 글로벌 우수 인재 5천명에게 영주권 부여
호주 정부는 향후 주요 국가의 최우수 인재 5천 명 가량을 매년 선발해 호주 이민을 장려할 계획이다. 이들 역시 연 16만 명의 호주 영주 이민자 쿼터에 포함된 수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시작될 글로벌 인재 발굴 프로그램은 미국, 독일을 비롯해 싱가포르, 중국, 칠레, 두바이 등을 거점으로 해외인재발굴 담당자가 배치될 예정이다.

데이비드 콜먼 이민 장관은 “독일 베를린에 인재 발굴 책임자가 이미 배치됐다”면서 “다음 달에는 미국, 싱가포르, 산티아고, 상하이, 두바이에 추가 직원이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고성장 산업에서 가장 뛰어난 인재를 발굴하고 이들이 호주에 와서 해당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해 내무부 직원들이 해외 주요 거점 지역에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멜번(호주)=홍성준 글로벌리포터

홍성준 글로벌리포터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글로벌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