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대전,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시범 운영 실시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08.28 15:53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실물 카드.

2020년부터 대전시에서 발주하는 50억 원 이상 규모의 건설현장에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가 도입돼 시범 운영될 계획이다.

대전시는 건설근로자공제회, KEB하나은행과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도입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시는 전자카드제 적용 사업장의 지정 및 관리·감독을 맡고, 건설근로자공제회는 전자카드제 적용 사업장에 대한 관리 지원, 현장 담당자 및 근로자 교육·홍보, 대금지급시스템 연계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하나은행은 전자카드 발급, 건설근로자 전용 급여통장·외국인 건설근로자송금수수료 우대 정책 등 금융상품 개발·보급 업무를 맡는다.

전자카드제 적용 건설현장에는 근로자 개별 계좌가 연계된 금융형 전자카드(체크 및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직접 현장에서 설치된 단말기에 출·퇴근 기록을 남기게 된다.

이 기록은 공제회 전자인력관리시스템으로 전송되며 사업주는 자동으로 관리되는 전자카드 기록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현장 인력을 관리하고 퇴직공제 신고도 하게 된다.

한편 전자카드제는 다단계 하도급 구조에서 근로자들의 잦은 현장이동으로 고용관리가 어려운 건설현장에서도 인력관리가 체계적으로 될 수 있도록 건설근로자공제회가 중점 추진하는 사업이다.

또한 이 제도는 정확한 고용관리를 토대로 적정임금 지급 및 기능인등급제, 임금체불 근절, 외국인 근로자 관리, 안전사고 발생 시 빠른 대처 등 다양하게 연계·활용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