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19개 분야 공공데이터, 올해 말까지 개방 예정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08.27 20:27
2019년 개방 예정 국가중점데이터.

행정안전부가 다중시설 실내공기질 측정정보, 철도 운행 정보, 역사 편의시설정보 등 국민 실생활 밀접 데이터와 기업의 재무·공시정보, 암병기조사 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데이터(이하 ‘국가중점데이터’) 개방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국가중점데이터는 매년 국민, 기업 등 수요조사와 전문가 검토를 거쳐 데이터 활용도와 중요성 등이 높은 분야 중심으로 선정되며, 품질개선·DB구축·오픈API개발 등 활용하기 용이한 형태로 정제·가공 후 개방하는 데이터다.

2019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사업을 통해 사회안전망 강화, 사회적 가치 확산, 일자리 창출, 정부 투명성 강화, 혁신성장 지원 등 5개 영역 19개 분야의 데이터를 올해 말까지 개방할 예정이다.

개방되는 데이터를 보면 최근 들어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는 미세먼지와 공기질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대기오염 배출물질정보와 실내공기질 정보가 개방된다.

또한 의료 데이터 및 대중교통 데이터 활용 분석을 통해 혁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암병기조사데이터, IoT 고정밀 대중교통 데이터 등이 개방된다.

일자리 창출 영역에서는 금융위원회의 통합기업정보를 포함한 2개 분야의 데이터가 개방된다.

이외에도 사회복지 확대 영역에서는 산재판례정보, 여성가족패널조사정보 등 5개, 정부투명성 강화 영역에서는 국고보조금정보, 선거공약정보 등 2개 분야 데이터가 개방될 예정이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