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인성up 마인드 Talk!
[마인드 스토리] 과일먹기
편집부 | 승인 2019.08.28 14:31

태양이 뜨겁게 비추던 어느 날, 키가 큰 친구가 키 작은 친구에게 말했다.

“여보게, 우리 넓은 세상을 둘러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게 어떨까?”

키가 작은 친구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이내 흔쾌히 대답했다.

“그래. 세상 구경을 하는 것은 귀중한 경험이 될 테니까.”

이렇게 해서 두 친구는 함께 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여행을 하다가 깊은 산 속을 헤매게 되었다. 가도 가도 보이는 것이라고는 울창한 숲뿐이었다. 키가 큰 친구가 털썩 주저앉아 버렸다.

“아이고, 다리야. 난 다리가 아파서 더 이상 못 걷겠어.”

“어서 일어나게. 날이 저물기 전에 마을을 찾아야지.”

“아이고, 배고파. 이젠 정말 못 걷겠어. 어디 먹을 것 좀 없을까?”

“얼른 마을을 찾아야 먹을 것을 구할 수 있을 텐데.”

키 작은 친구도 더 이상 발길을 재촉할 수 없을 그때, 저만치 집 한 채가 보였다. 둘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그 집으로 달려갔다.

“헉헉헉, 시, 실례합니다.”

“아무도 안 계세요?”

집안에 들어가 둘러보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아무도 없었고 천장에 과일이 가득 담긴 바구니가 하나 매달려 있었다.

“먹을 거다!”

“그런데 저렇게 높은 곳에 있는 걸 어떻게 먹지?”

천장이 너무 높아서 키 큰 친구가 아무리 깡충깡충 뛰어보아도 잡을 수 없었다. 키 큰 친구는 실망했다.

“먹을 걸 두고도 먹지 못하다니. 아이고, 힘들어.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집에나 있을 걸, 괜히 여행을 떠났어.”

키 큰 친구는 화를 내며 나가 버렸고 키 작은 친구는 앉아서 골똘히 생각에 잠겼다.

‘과일이 저 높은 곳에 있다는 것은 누군가 저기에 매달았다는 얘기잖아. 매달 수 있었다면 꺼내 먹을 수도 있다는 거지.’

키 작은 친구는 남은 힘을 다해 집 안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찾았다! 찾았어!” 키 작은 친구는 헛간에서 사다리를 찾아 과일 바구니를 내릴 수 있었다.

“이렇게 맛있는 과일은 세상 어디에도 없을 거야.”

키 작은 친구는 키 큰 친구를 불러다 과일을 배불리 먹고 다시 여행을 떠났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만난다. 그럴 때 낙심하고 쉽게 포기하는 사람은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 그러나 어려움을 만났을 때 신중하게 생각하고 길을 찾는 사람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귀한 것들을 얻을 수 있다.

편집부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